세정의 동반자

골치 아픈 숫자, 까다로운 세금 문제

여러분의 조세관련 문제를 해결해 드립니다.

정치경제

제목 황교안 "죽기를 각오…저는 지금 사생결단 할 수 밖에 없다"
작성자 삼우세무법인
작성일 2019-11-22

황교안, 단식 사흘째인 22일 페이스북에 심경 올려

ㅇㅇ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에서 단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투쟁을 시작한 지 사흘이 지난 22일 "죽기를 각오하고 있다"며 결의를 보였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가 파탄났습니다. 자유민주주의가 무참히 짓밟히고 있습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황 대표는 "정부와 범여권이 밀어붙이는 폭거에 항거하기 위해 제가 여러분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단식이라는 현실이 서글픕니다"라며 "누군가는 저의 단식을 폄훼하고 저의 생각을 채찍질하지만, 개의치 않습니다. 저는 지켜야 할 가치를 지키기 위해 제 소명을 다할 뿐입니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정 종료 예정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도 언급했다. 지소미아는 황 대표가 단식 이유로 내걸은 3가지 중 1개다.

그는 "지소미아 종료로 우리에게 닥칠 미래는 무엇입니까? 한미동맹은 절벽끝에 서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공수처법, 선거법이 통과되면 자유민주주의는 어떻게 됩니까?"라며 "저는 지금 사생결단할 수 밖에 없습니다"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저들의 폭력에 죽음을 각오하고 맞서야 합니다"라며 "지켜야할 가치를 잃은 삶은 죽음이기에, 죽어서 사는 길을 갈 것입니다"라고 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단식의 끝은 알 수 없습니다"라며 "우리의 가치를 꼭 지키겠습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황 대표는 '출퇴근 단식'을 위해 이날도 오전 7시 30분 국회에서 나와 8시쯤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에 도착했다.

이날 단식 장소에는 황 대표를 비난했던 김세연 한국당 의원이 가장 먼저 방문한 가운데 주호영·김용태·김진태·김성원·김종석 등 한국당 소속 국회 정무위원들도 찾아와 황 대표를 만났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