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정의 동반자

골치 아픈 숫자, 까다로운 세금 문제

여러분의 조세관련 문제를 해결해 드립니다.

정치경제

제목 文대통령 "日과 군사정보 공유 어렵다…한미일 안보협력 중요, 노력할 것"
작성자 삼우세무법인
작성일 2019-11-15

에스퍼 美국방 공감 "日에도 해결 노력 요청하겠다" 文 "2년전 한반도 불안, 지금은 대화로 새국면"…에스퍼 "한미정상 리더십으로 평화의 길 걸어"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를 예방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을 접견실에서 접견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를 예방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을 접견실에서 접견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 안보상으로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규제 조치를 취한 일본에 대해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 같은 한국 입장을 설명한 뒤 "지소미아와 관계없이 한미일 간 안보협력이 중요하므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기존 우리 정부 입장을 재확인 한 것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철회 없이는 지소미아가 종료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지소미아는 오는 22일 자정 부로 종료된다.

에스퍼 장관은 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에 공감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스퍼 장관은 "지소미아 이슈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이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일본에도 노력해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에스퍼 장관의 한미 연합공중훈련 조정 검토 발언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은 에스퍼 장관의 훈련 조정 발언에 대한 북측 반응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불과 2년 전만 해도 한반도 상황은 매우 불안정했지만 지금은 대화를 통해 새로운 국면 만들었다"고 평가했고, 에스퍼 장관은 이에 깊이 공감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뿐 아니라 문 대통령의 리더십으로 지금 평화의 길을 걷고 있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해 함께 공통의 목표를 이뤄나가자는데 뜻을 함께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이 자리에서 주한 미군 주둔비 분담금과 관련해선 대화가 오가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에스처 장관의 대화 중 방위비 분담금 얘기가 있어냐'는 기자의 물음에 “없었다”고 짧게 답했다.

접견은 오후 4시부터 50분간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에도 취임 후 첫 방한한 에스퍼 장관을 청와대에서 접견한 바 있다.

이날 접견에는 미국측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대사, 마크 밀리 합참의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랜들 슈라이버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차관보 등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이 배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청와대를 예방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일행과 만나 현안을 논의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청와대를 예방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일행과 만나 현안을 논의했다.(청와대)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